성인야설 - 콩카페 야설백화점

행복한 산골 생활 - 단편

호치민 0 352 0 0
행복한 산골 생활



누구라도 행복하게 될 권리가 있지만 바비 만큼 행복하게 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

남편 인 빌딩이 그녀에게 약속했기 때문이다. 빌딩의 친척들이 그녀의 비위를 맞춰주면서 도와줄거라고. 빌딩은 물론 거짓말은 하지 않았다. 4개월전 빌딩은 바비를 여기 테네시주의 산속에 데려 왔다. 그의 친척의 어느 남자도 바비가 대응할 수 있는 온갖 섹스를 해 줄 것이라고 약속을 하면서.



바비는 흔들의자에서 일어서 비키니·팬티를 입었다. 점점 부풀어 오르는 배를 양손으로 잡고서 생긋 미소짓는다. 지금 누군가의 아기가 배속에 있다. 그 아이의 아버지가 누군가는 전혀 모른다. 빌딩의 형제인 누군가 일지도 모르고 빌딩의 할아버지일지도 모른다. 바비는 그 누구와도 가능한 한 몇 번씩 이나 섹스를 해 왔기 때문에. 모두 굵고 긴 페니스를 하고 있어 바비의 욕망은 아무리 섹스를 해도 지울 수가 없었다. 모두가 자신의 보지의 안쪽에다 분사를 해 서, 그것을 언제나 기다리고 바라던 자궁안에 뜨거운 자식을 마구 퍼붓었다. 그 때의 쾌감에 완전히 푹 빠지고 있었던 것이다.



바비는 뉴욕 에서의 사고를 전혀 생각해 낼 수 없었지만 벌써 그것을 고민하는 것은 그만두고 있었다. 두아이의 어머니로 정숙한 아내이며 성실한 간호사였던 바비로서의 인생의 기억은 완전히 사라지고 없었던 것이다. 변함없이 남은 것은 바비라고 하는 이름의 한 명의 여자만. 단세포의 색정광, 그 것만이 남았던 것이다. 남자들, 그들의 성욕을 채워 주는 것이 너무 좋았다. 빌딩은 5개월전에 일로 뉴욕으로 돌아가 버려 그 이후로 완전히 소식이 없었다.

바비는 여기서 빌딩의 친척들과 살고 있다. 빌딩이 돌아가고 나서 1개월 정도 지났을때 임신하고 있는 것을 깨달았다. 그러니까 적어도 빌딩이 부친은 아닌 것은 확실하다.



바비는 은밀하게 빌딩의 할아버지 클램이 부친이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쿠렘 할아버지가 섹스 할 때는 언제라도 이것이 마지막 섹스인것 같이 섹스에 마음도 영혼도 모두 담아 준다. 거기에 무엇보다 그 30센치의 자지도 보지안에 담아 준다.



클램 할아버지를 생각한 것만으로 바비는 추잡한 기분이 들어 스커트안 양다리의 사이에 손을 뻗는 것이었다. 거기는 완전히 젖어 있어 점점 부풀어 오른 클리토리스를 손가락으로 만졌다. 이제 곧 오르가즘에 도달하리라고 생각할때 부엌의 문쪽에서 목소리가 들렸다. 클램이 바비를 찾는 소리였다.



"이런 거기에 있었구나, 낮에 혼자 스스로 할 것은 없어"



클램은 웃으면서 바비에게 가까워져 바지 안에서 페니스를 꺼내기 시작했다.



"너의 그 쑤셔오는 자극을 이 할아버지가 돌봐줄테니까"



바비는 생긋 웃으며 노인에게 등을 돌려 테이블에 드러누었다. 클램은 뒤로 돌아 바비의 스커트를 허리까지 넘겼다. 클램의 통나무와 같은 페니스의 귀두에 바깥쪽의 음순이 눌러 비벼지며 초조하게 놀리자, 바비는 신음 소리를 높이고 있었다.



"할아버지도 참 음란하니까···빨리 그것을 나에게 넣어 주세요!"



큰 소리로 외치며 요구한다.



"녀석도..."



쿠렘은 웃으면서 천천히 밀어넣어 갔다. 첨단이 기괴하게 크로테스한 크기였지만 흠뻑 젖은 바비의 구멍에는 미끈미끈 하게 간단하게 들어간다. 클램은 근원까지 묻자 조금 쉬며 한숨을 돌렸다.



빌딩이 바비를 데려 왔을 때에는 지금보다 더 야무져 집어넣기가 힘들었던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 있는 말 수준의 남자들에게 실컷 섹스당해온 덕분에 이 구멍도 퍼져 버린 것이 틀림없다. 하지만 아직도 좋은 구멍의 모양을 하고 있다. 거기에 이 여자는 굵은 자지가 너무 좋아라고 하고 있다. 72세의 그의 자지 조차 맛있다고 했다 라고 치더라도 이 아마추어의, 아이를 잉태한 후부터는 아무리 자지를 돌진해도 싫증나지 않게 되어 버렸다. 이 음란 계집, 언제까지나 기억상실증이 치유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여동생이 죽고 난후 이 아마추어의 보지가 제일 상태가 좋으니까.



클램은 강력한 페니스의 전체 길이를 사용해 천천히 바비를 범해갔다. 바비는 클램에게 범해지자 몸을 구불구불 움직이며 질육을 느슨하게 하거나 움찔 거리기를 반복해 노인의 정액을 먹으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30분 이상이나 쑤셔대자 간신히 클램은 오르가슴이 가까워져 오는 것을 느꼈던 것이었다.



"하~, 이 보지 계집아, 나의 첫발을 어디에다 받기를 원하느냐?"



긴 피스톤 운동으로 출납하며 찔러 넣을 때마다 불알이 바비의 항문을 두둘긴다.



바비는 허덕이면서 대답한다.



"목이 말라요. 할아버지. 목이 바싹바싹 말라요"



클램은 켈켈 웃으면서 페니스를 뽑자, 그것이 빠진 후 의 바비의 질입구는 활짜 열린채로 있었다. 클램은 테이블의 반대측 바비의 앞으로 돌아가 입술에 페니스를 자리잡았다.



"자아~ 시작 하자. 할아버지의 흰 크림이다. 맛있지?"



클램은 페니스를 훑어 내며 바비는 입을 크게 연다. 한계점을 넘은 것을 느끼고 클램은 신음소리를 높였다. 흰 로프와 같은 궤도를 남겨 정액이 페니스의 첨단으로부터 분출해 보기좋게 바비의 입속에 착지해 나간다. 곧이어 페니스로부터 볼륨 가득한 정액이 발사되어 이번은 바비의 윗입술에 착지했다. 바비는 마치 흰색 크림의 콧수염을 기른 것 같은 얼굴이 되었다. 바비가 혀로 인중을 빨며 간절히 바라는 표정을 짓는다. 남자의 탐욕을 맛본다. 클램은 3발 , 4발 계속 발사해 바비의 갈색 머리카락까지 흘러 내리게 했다. 발기가 끝나 부드러워지자 바비의 머리카락으로 페니스를 닦아 마지막 한 방울까지 쏟아냈다. 간신히 모두가 끝나자 클램은 바지를 올려 벨트를 다시 매고 부엌에서 나갔다.



바비는 테이블에서 몸을 일으켜 스커트를 고쳤다. 카운터로부터 헤어 브러쉬를 집어 노인이 머리카락에 칠해간 정액을 헤어 크림 대신에 머리카락에 스며들게 한다. 바비는 그렇게 하면 머리카락이 빛나 보이므로 무척 마음에 들었다. 곧이어 바비는 현실로 돌아왔다. 남자들을 위해서 저녁식사의 준비를 하지 않으면 안된다. 맨발인 채 부엌을 걸어 부풀어 오른 배를 가볍게 두드리면서 생긋 미소짓는 바비. 이렇게 행복을 느끼고 있었던 적은 없었다. 부엌을 맨발로 걸어가는 배속에는 아기가 들어 있다. 더 이상 바랄게 없었다.






성인웹툰[성인웹툰]
스포츠중계[스포츠중계]
안전놀이터[안전놀이터]
토렌트[토렌트]
한국야동[한국야동]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