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콩카페 야설백화점

여자 CEO, 교사, 변호사 고급진년들 따먹은 썰 (1)

이비자 0 1641 0 0

제목 그대로 일반 섹파들 말고, 고급진년돌 따먹은썰 임. 

3명이 공통점은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것이다. 
그래도 그중 여자 CEO가 제일 적게 3개월, 교사는 4개월 변호사는 7개월  걸렸다. 
간략하게 소개하면 여자 CEO는 연매출 300억정도 하는 회사를 경영하고 있고, 교사는 고등학교 생물?교사이다. 
변호사는 우리 회사의 고문변호사와 함께 이라는 흔히 말하는 새끼 변호사이다. 
우연치 않게 3명을 비슷한 시기 즉  작년 11월~ 12월에 만났고, 동시에 작업이 시작됐다. 

여자 CEO의 첫만남은  와인 모임에서 만나게 되었다. 내가 직접 와인모임을 나간것이 아니라, 
자주가는 강남의 바+주점 같이 노래부르고, 술먹으러 온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공연하는 곳이 있는데, 
하루를 마무리하고 대학원동기와 함께 술한잔 하러 갔다. 그때 그 와인 모임이 왔고, 자연스럽게 술먹고, 노래하는 과정에서 
그쪽에서 먼저 우리에게 관심을 가졌다.  여자 CEO는 첨에 트레일러인줄 알았다. 그만큼 몸매가 정말 좋았다. 
특히 힙과 허리 라인이 불빛에 춤을 추는 모습에 정말 환상이였다. 또 어찌나 잘놀던지.. 춤을 추는데 
정말 테이블에 술다 집어치우고, 엎어놓고 치마 올려놓고 뒤치기 하고 싶은 생각에 불끈불끈했다. 
나름 모임에 품위가 있어서 자연스럽게 합류하고 자기의 모임에 가입하라는 권유를 받았는데. 
유독 그 CEO가 적극적이였다. 그래서 연락처를 받게 되었고, 가입은 했으나, 정작 그 모임과는 일부러 거리를 두었다. 
종종 안부톡먼저 시작하고, 나보다 4살많아 누나처럼 편하게 다가갔다. 
어느정도 친해져서 스크린 골프를 치기로 하고, 스크린 골프치고 맥주를 먹으면서 첨에 사업적인 애기를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개인사를 말하겠 되었다. 10년전에 이혼하 상태이고, 현재 남친이 있으나, 남친이 돌싱인지 알았는데 서류가 안되어 
그것땜애 갈등이 있어서 힘들어했다. 
골프를 칠때도 청바지에 약간 파인 티셔츠를 잆었을 뿐인데. 어찌나, 몸매가 작살이던지 
정말 자지가 꼴려서 티날까봐~ 골프에 집중하지 못했다. 하지만 누구보다 배너있고,  가볍지 않게 쳤고, 
뒤에서 온갖 상상을 다했다.  자연스럽게 하이파이브도 하고, 손도 마주치며 자연스럽게 스킨쉽을 하였다. 
근데 꼭 하이파이브를 하면 깍지를 끼는게 아닌가? 정말 쇼파에 바지 내리고 보지를 쑤시고 싶다라는 생각을 
겨우 참으면 접근했다. 
그 후 매일 같은 시간, 점심시간에 톡을 하고 퇴근시간에 전화를 했다. 어느순간 내목소리가 좋다며, 호감을 보이고, 
내가 바뻐서 전화하지 못하거나, 톡을 못하면 바뻤는지 먼저 연락이 왔다. 
암튼 그렇게 2개월 넘게, 일에 대해 사랑에 대해 말해가면, 스크린과 연습장을 같이 다니며, 친분을 쌓았다. 
중간에 술도 같이 마시고, 차안에서 12시넘게 차마시며, 슬쩍 슬쩍 선을 넘어보았지만, 워낙 성격이 딱 불러진 성향이라 
쉽지는 않았다. 
어느날은 내가 그녀 집앞에 가서 어느때와 같이 차안에서 커피를 마시는데, 그때는 긴 원피스인데 옆이 찍어진 치마를 입고 
나와서 앉았는데.. 다리 라인과 엉덩이 라인이 정말 환상적으로 보였고, 치마 사이에 팬티 라인이 살짝살짝 보였다. 
그날 그녀가 일을 마치고 집에서 양주 한잔 하고 있었고, 내가 갔을때 어느정도 술이 취해 있었다. 
자연스럽게 얼굴이 빨개졌다며 스킨쉽도하고, 내 팔을 안고 있을때 그녀의 가슴이 발꿈치에  닿앗다. 
정말 군살없는 몸매!!  나이는 조금 있지만, 보지는 20대일것 같은 쫄깃함.. 
암튼 내 자지에는 좆물이 계속 나와 팬티가 젖은것을 느낄 정도 였고, 그때는 한번 적극적으로 해보기로 햇다. 
몇번이 시도가 있었는데 그때마다 관계를 가지면 자기는 두번다시 절대 안본다며.. 그렇고 싶지 않다고 난리였다. 
그날 역쉬 남친과 싸우고, 헤어지기로 했다고 하면 술먹었다 했다. 둘이 음악 들으면서 애기를 충분히 들어주고, 
안아주고 싶다고 하니, 나를 안았다.. 
역쉬 군살없는 몸매에 가슴과 내 가슴과 닿았다 다만 아쉬운것은 차안이다 보니, 밀착하기가 어려웠다. 
안으면서 머리를 쓰담해주고, 볼이 맞닿아 점점 입술을 먹으러 갔는데.. 역쉬 첨에는 그만하라며, 나를 거부했다. 
다시 밀당을 하며, 그냥 안아만 주겠다고 보조석으로 내가 넘어갔고, 내가 안아주니, 술이 올라오는지 점점 졸려햇다. 
자연스럽게 손이 갈라진 치마를 살짝 마지고, 엉덩이를 살짝 만졌는데, 정말 보기보다 더 매력적이었다. 
가슴도 나름 커서 밀착을 하니 확 느껴지는 상황.. 
취기가 있는 그녀를 다시금 자연스럽게 입술을 대었고, 절대 급하지 않게, 최대한 부드럽게 입술을 빨았다. 
첨에서는 입술만 닿고 입안으로 들어가고자 했는데, 이를 열지 않았다. 그래서 그녀의 목더미와 귀에 가벼운 터치를 하며 자연스럽게 깊은 키스를 하는데, 성격 덕분이지 혀가 닿는순간 그녀가 더 공격적으로 내 혀를 빨고, 키스를 퍼 붓었다. 
키스만 30분정도 한것같다. 나의 손은 자연스럽게 가슴과 엉덩이를 와 가며, 바뻤고, 보지를 만지려고 하면, 강하게 거부하여서 
거기까지는 가지 않았다. 오랜시간 키스를 하고 나서 가슴을 마지고 싶었는데 원피스라 직접적으로 만지가 어려웠고, 
그녀의 허벅지와 허벅지 사이에 손을 넣고 급하지 않게 입안을 빨아먹었다. 
그녀는 흥분된다며, 그만 하자고, 정말 관계 가지면 못만나다며... 너를 오래 보고 싶다고 같은 말을 반복 하였으나, 
그녀 팬티를 만졌는데, 정말 흥건이 젖은것을 보고 강하게 밀어 부쳤다. 
원피스를 아래에서 위까지 올리는데 그녀의 몸매가 가로등 불빛아래 비춰지는데 정말 환상이었다. 
배에 왕 자가 있는 여자는 첨봤다... 연신 목에서 가슴으로 내려가 때로 강하게 부드럽게 빨았고 손은 보지를 파고 들어서 
한곳을 집중적으로 공격햇다.  나중에 안것지만 수술한 가슴이였는데 워낙 비싸게 해서 정말 자연스러웠다. 
암튼 가슴에 머리를 묻고 왼쪽 오른쪽을 빨아되고, 보지에 손을 넣으며 자지를 넣으려고 준비했다. 
중년인데 긴머리가 잘 어울리는 그녀~~ 항상 빈틈 없어 보이고, 완벽주의자 같은 그녀가 보지를 벌리고 있는 모습은 
나를 흥분시키고, 도전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내가 자지를 넣을때 그녀는 살짝 엉덩이를 올려줘 자연스럽게 들어가게 되었고, 나는 금방 쌀것 같아. 
천천히 템포를 맞추면서 박아됐다. 근데 정말 그녀의보지는 오랫동안 헬스와 필라테스를 해서 보지에 힘이 느껴지고, 
내가 움직임에 따라 보지에 쫄았다, 풀었다하며 허리를 받쳐주는데. 정말 기생같은 생각이 들었다. 
10살 어린 내 와이프도 보지를 조이고 풀지만 그렇게까지 느낌은 오지 않는데, 이 여자는 보지가 쪼임이 정말 그동안의 
여자와는 달랐다, 한손으로는 그녀의 엉덩이를 잡고, 탱탱한 엉덩이를 움켜주며 계속 박아됐다. 
무엇보다 키스가 넘 잘 맞아, 입이 침 범벅이 되더록 물고 빠르면 그토록 먹고 싶은 보지에 땀이 나도록 박았고, 
그녀 보지에 싸고 나니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싸고 나서 보지에서 빼지 않고, 다시 키스하고 애무했다. 
정말 또 먹고 싶었고, 그녀 성격에 마지막일수 있다라는 생각이 강했다. 
다행이 그녀가 보지를 계속 쫄아주니, 다시 섰고, 그때는 완전 보지가 찢어지도록 강하게 박아대며, 그녀가 곡소리나도록 
박아됐다. 그렇게 도도해 보이고, 완벽하게 보이는 그녀 머리채를 잡고, 또 엉덩이를 잡으며 후장에 손가락도 집어넣고 
창녀처럼 취급하면 박았고, 그렇게 한바탕 끝나고 보니, 차 앞에 술이 취한 중년 아저씨들이 모여 있었다. 
한동안 서로 안고 그녀는 레이스 달린 팬티를 입고, 치마를 입고 나를 바로 보는데. 
정말 사랑스럽웠다. 차안에서 휴지도 없었고, 아무것도 없었는데 그녀는 그냥 팬티입고 집으로 가면 된다면 쿨하게 
옆에 앉았다. 내 정액이 넘쳐 나와 그녀 치마 까지 약간 젖었고, 들어가는 모습에 내 자국이 보여 너무 흥분했다. 

그녀를 2번이나 먹었는데, 정말 또 하고 싶었고, 들어가는 뒷모습과 후장이 너무나 탐났다. 
호로지 저 후장에 꽂고 싶다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암튼 그렇게 끝나서 그 다음날 연락을 하였고,  염려를 했는데 다행이 받아줬고, 지금 3개월차 만나고 있다. 
후장과 야외 섹스, 그리고 그녀의 사무실에 섹스를 한것은 담에 쓰겠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